Wundheilung und ihre Besonderheiten bei Kindern
Was macht Babyhaut so anders?
Die Haut ist das größte und schwerste Organ des menschlichen Körpers und verfügt über wichtige Funktionen. Das gilt von Geburt an. Tatsächlich ist die Hautfläche von Kleinkindern zweieinhalb bis drei Mal größer als bei Erwachsenen. So ist das Thema Wundheilung gerade bei Eltern von Babys und Kleinkindern ein signifikant wichtiges Thema. Aufgrund der Beschaffenheit der Babyhaut ist diese deutlich empfindlicher als die Haut von Erwachsenen.
Die menschliche Haut ist bei der Geburt komplett angelegt. Das ist auch der Grund, weshalb die Hautfläche von Babys und Kleinkindern zweieinhalb bis drei Mal so groß ist, wie die von Erwachsenen. Allerdings ist der Zusammenhalt der Epidermis (Oberhaut) und der Dermis (Lederhaut) noch sehr schwach, weshalb sich schneller Blasen bilden können. Die Epidermis reift mit der Zeit, die Hautstrukturen vernetzen sich und die Haut wird fester.
Sind Wundprobleme bei Babys "normal"?
Auch die Schweißdrüsen sowie Thermoregulation sind in den ersten Lebensmonaten noch nicht weit genug entwickelt. Bis zur vollständigen Ausbildung der Lipidbarriere verlieren Säuglinge noch viel Wasser über die Haut, sie wird trocken und spröde und dadurch anfällig für Entzündungen. Die typisch rosige Babyhaut tritt erst im Alter von zwei bis vier Monaten auf. Das alles führt dazu, dass die Barrierefunktion der Haut von Kleinkindern nicht stark ausgeprägt ist und somit keinen ausreichenden Schutz vor Infektionen durch Bakterien, Viren oder Pilzen bieten kann. Im Windelbereich führt vor allem die Inkontinenz, die im Babyalter üblich ist, zu Wundproblemen.
Die drei Phasen der Wundheilung

EXSUDATIONSPHASE

In der Exsudationsphase, führen Hautverletzungen häufig zu Blutungen. Daraufhin leitet der Körper die Hämostase ein, welche wiederum zu Vasokonstriktion und Thromobozytenadhäsion sowie -aggregation führt. Außerdem bildet sich der Plättchenpfropf und der Blutgerinnungskaskade wird aktiviert. Es entsteht ein Fibringerinnsel. Diese Phase ist durch Krusten und Nekrosen geprägt. Anschließend beginnt die Reinigungsphase, bei der die Vasodilation eintritt, um Makrophagen und Neutrophile Granulozyten in den Wundbereich zu transportieren. Die Entzündungszellen wehren Keime ab, entfernen abgestorbenes Gewebe und setzen chemotaktische Stoffe und Wachstumsfaktoren frei. Wundsekret exsudiert. Während dieser Phase sind die Zellen und Hormone des Immunsystems wesentlich an der Abtötung eingedrungener Keime und am Heilungsprozess beteiligt.

GRANULATIONSPHASE

In der Granulationsphase wird neues Gewebe gebildet und die Wunde aufgefüllt. Fibroblasten und Endothelzellen wandern in die Wundränder ein. Die Fibroblasten bilden unter dem Abbau des Fibrinnetzes Kollagen, während aus den migrierenden Endothelzellen Kapillaren entstehen, die für eine optimale Wunddurchblutung sorgen und den Stoffwechsel gewährleisten. Es entsteht eine zelluläre Matrix aus Fibroblasten, Enthodelzellen, Makrophagen, Kollagen, Fibroneticin und Hyaluronsäure, die namensgebend für das Granulationsgewebe ist. Hier zeigen sich hellrote, glasig-transparente Körnchen, die Gefäßbäume der zahlreichen Kapillaren.

EPITHELISIERUNGSPHASE

마지막 단계인 상피화 단계에서는 대체 조직이 형성되고 흉터가 생기는데, 이 과정은 몇 주가 걸릴 수 있습니다. 과립 조직이 수분과 혈관이 부족해지면서 상처 직경의 3분의 1은 수축을 통해서만 닫힙니다. 나머지 3분의 2는 새로운 흉터 조직이 형성되어 콜라겐 섬유가 다발로 교차 결합하고 안정화되면서 닫힙니다. 마지막으로 상피 세포가 상처 표면을 닫습니다.

"시간"의 의미
단계별 적절한 상처 치료에 대한 일반적인 요건은 시간이라는 약어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시간은 다음과 같은 영어 용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조직 관리

괴사 조직의 반복적인 박리 제거

염증 및 감염

염증 또는 감염 관리

수분 균형

수분 균형 조절

상피 발달

상피화 촉진

아기 피부가 더 빨리 회복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영유아의 피부 표면적이 상대적으로 넓기 때문에 피부를 통해 흡수되는 많은 활성 성분이 성인 피부보다 더 빨리 관련 혈중 농도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섬유아세포가 더 빨리 공급되면 피부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콜라겐이 더 빨리 형성되고 상처 치유 시 임시 조직으로 작용하여 새로운 혈관 형성을 방지하는 육아 조직이 더 빨리 형성됩니다.
아기의 상처를 치료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가요?
대부분의 상처 치료 제품은 성인용으로 개발되었으며 어린이 피부는 가능한 한 적은 물질에 노출되어야 하므로 영유아의 상처를 치료할 때는 특별한 측면을 고려해야 합니다. 유해한 활성 성분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여기에는 아연, 네오마이신, 알코올, 방부제 및 살리실산과 같은 일부 <강력한> 항생제 <강력>이 포함됩니다. 코르티코스테로이드도 피부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스킨 케어 제품에 유화제와 방부제가 적게 함유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착색제, 향료, 라놀린, 페루 발삼과 같은 물질도 피부 자극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예방 차원에서 크림과 같은 케어 제품은 넓은 부위에 바르기 전에 먼저 피부의 작은 부위에 테스트해야 합니다. 접착성 물질이나 테이프가 있는 반창고와 같은 상처 드레싱은 제거할 때 쉽게 손상되는 피부의 표피를 찢을 수 있습니다. 밀리스 기저귀라이너는 달라붙지 않고 표피를 찢지 않고도 피부에서 쉽게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나은 대안입니다.
밀리스란 무엇인가요?

밀리스는 피부를 보호하는 천연 활성 성분을 함유한 상처 보호 패드로, 엉덩이와 기저귀 발진에 진정 효과가 있습니다. 패드는 건조하고 특히 부드러워 습기나 불필요한 긴장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유발하지 않습니다.

밀리스의 사용법은 간단하고 복잡하지 않으며, 번지지 않고 여행 시에도 쉽게 휴대하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소재가 가볍기 때문에 기저귀에서 패드가 거의 눈에 띄지 않습니다. 밀리스는 이미 많은 다른 아기 위생용품에 사용되는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오코텍스 100 표준 덕분에 안전할 뿐만 아니라 아기 피부에도 특히 친절합니다. 패드의 효과는 임상적으로 확인되었으며 피부과에서 "매우 좋음" 등급으로 내약성이 입증되었습니다.

천연 활성 성분인 알로에 베라, 유비퀴논, 아몬드 오일이 작은 캡슐 형태로 패드에 도포되어 있습니다. 기저귀를 갈아줄 때 밀리스를 깨끗하게 닦은 바닥의 아픈 부위에 올려놓고 엉덩이 틈새에 가볍게 눌러주면 더 잘 고정됩니다. 그런 다음 평소처럼 새 기저귀를 닫으면 끝입니다.

캡슐이 피부에 닿거나 아기의 움직임에 따라 터지면서 유효 성분이 서서히 방출되어 수 시간 동안 아픈 엉덩이에 작용합니다. 따라서 이 패드는 기저귀 착용 중 자극받은 아기 피부를 케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평균적으로 아기는 수면 중에 성인보다 두 배나 더 많이 움직이기 때문에 밀리스는 밤에 사용하기에도 적합합니다. 사용법이 간단하고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문지르면 해당 부위가 불필요하게 자극을 받거나 스트레스를 받지 않습니다. 소변이 삽입물을 통과할 수 있으므로 자극받은 부위에서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